​​ ​ ​ 군포 철쭉동산 올해도 4월 15일부터 폐쇄한다네요. ​ ​
본문 바로가기
  • 고독하지만 자유롭게 ...
보고/호젓한 여행지

군포 철쭉동산 올해도 4월 15일부터 폐쇄한다네요.

by 리뷰쟁이 놀먹선생 2021. 4. 12.

 

 

 

 수도권에서 철쭉 볼 수 있는 곳이라면 경기도 군포시 산본의 철쭉동산을 손꼽을 수 있죠.

해마다 50만 명 이상이 다녀가는 가히 수도권에서 손꼽힐만한 명소인데요.

하지만 아쉽게도 작년에 이어 올해도 4월 15일부터 철쭉동산 입장을 잠정적으로 폐쇄한다고 합니다.대신 시 홈페이지나 sns를 통해서 만개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하는군요~

이제 벚꽃도 지고 요즘 진달래가 한창이고 곧 철쭉의 계절이 오게 됩니다. 철쭉 개화시기는 4월 말에서 5월 초쯤

개화하는데  올해도 가까이에서 철쭉을 보는 것은 불가할 것 같아 아쉬운 분들이 많을 듯합니다. 

그래서 예전 사진을 들춰 보았어요. 한때 그 앞에서 근무를 한 덕? 에 철쭉 개화시기 때는 오며 가며 눈이 아주 즐거웠거든요 ^^  

 

 

 

 

 

 총 8년이란 시간 동안 출퇴근을 했던 군포 산본 신도시 이곳은 수리산 자락을 끼고 아파트 단지들이 서 있어서 사시사철 멋진 풍경을 볼 수가 있답니다. 제가 근무했던 곳에서도 뒷문을 나서면 바로 수리산 등산이 가능하여 점심시간엔 가끔 산에 오르곤 했죠. 더구나 벚꽃이나 철쭉이 피는 시기면 도장터널 주변도 아름답게 물이 듭니다.

 

 

 

 

 

 

 

근무지였던 바로 앞에 철쭉동산~ 오며 가며 이 앞을 지나는지라 탄성을 질렀더랬죠 ~~ 

 

 

사진 출처 : 네이버

 

처음에 이곳에 있던 멀쩡한 나무를 베고 철쭉동산을 만든다고 했을 때 (이때도 산본에서 근무했었음 ) 욕도 많이 했는데 ㅋㅋ 주변 아파트에 사는 분들은 일 년에 한 번씩 이렇게 멋진 뷰를 감상하니 좋을 듯합니다.

철쭉은 진달래과로 사촌쯤? 되려나요 ㅎㅎ 저는 영산홍 하고도 헷갈려서 구분이 잘 안되더라고요. 

진달래와 철쭉의 구분법이라면 진달래는 개나리처럼 꽃이 먼저 핀 후에 잎이 나고 철쭉은 잎과 꽃이 동시에 나온다고 하네요.  그리고 진달래는 식용이 가능하다는 차이점도 있고요 

 

 

 

 

 

지금은 터전을 옮겨서 일부러 찾아가지는 않지만 산본에 근무할 때는 퇴근 후에 들려서 꽃놀이를 즐기기도 했답니다. 예전 사진이라 인물 위주의 ㅋㅋ 이때 직장에서 단체로 수리산 등반을 하는 날이라 등산 복장으로 ㅎㅎ
지금 보니 이때만 해도 상당히 젊은 느낌이 ㅋㅋㅋㅋ

 

 


이때만 해도 블로그를 열심히 하지 않을 때라서 사진을 제대로 건진 게 없네요. 그래도 철쭉의 아름다움을 느끼기엔 충분하지요. 지금이라면 디세랄 들고 가서 좀 더 멋진 사진을 남겼겠지만 말이죠 ^^

 


몸씁놈의  어설픈 마델사진이 ㅋㅋ 이때 스트레스로 컨디션이 안 좋을 때라서 퇴근 후에 잠시 들려 산책하며 

꽃을 보며 맘을 다스리기도 했었는데  사진 보니 그때 생각이 새록새록 ~~ 근무지 앞에 맛있던 돈가스 집이랑 

들깨수제비 맛집도 생각나고요.. 다른 곳으로 전근을 갈 때 이 집의 들깨 수제비를 못 먹는다는 게 제일 아쉬웠던

 

 

이렇게 빽빽하게 심어져 있어서 마치 꽃 융단을 깔아 놓은 듯 하지요. 사람 많은 곳을 좋아하지 않아서 철쭉축제 때는 한 번도 와본 적이 없지만 앞에 무대도 있고 해서 공연도 하고요.

 

 

어디서 찍어도 예술입니다. 멀리 가지 않아도 도심에서 철쭉동산을 즐길 수 있다는 것. 너무 매력적이죠 ~

하지만 코로나로 인하여 올해도 철쭉을 가까이에서 즐길 수 없다는 것 ㅜ.ㅜ 

 

 

 사실 저는 철쭉을 그다지 좋아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1년에 한 번은 눈이 즐거워집니다. 우리 아파트에도 5월이면 알록달록한 철쭉이 피는지라 올핸 집에서 즐겨야겠어요 ~

 

 

 

군포 철쭉동산 올해도 코로나로 4월 15일부터 폐쇄한다는 소식을 전하며 비루한 영상 하나 올리며 마무리합니다.  내년엔 현장에서 사진과 영상을 담을 수 있기를 고대합니다.

 

댓글1